지방본부 HP
갋本語   
기사검퍊E
최신 뉴스 | 사회/지역 | 동포생활 | 스포츠 | 문화/예능 | 사설 | 칼럼 | 본국관련 | 지방 | 동포 기업인 | 신문소개
2·8독립선언기념식, 동경 재일본한국문화관서 열려

이준규 주일대사, 임삼호 민단 중앙본부 부단장 등 250여명 참석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가 주최하고 재일본한국YMCA(이사장 이청길)가 주관한 2·8독립선언기념식이 2월8일 오전 11시 일본 동경에 있는 재일본한국문화관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준규 주일한국대사, 임삼호 재일민단 중앙본부 부단장을 비롯해 재일동포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청길 재일본한국YMCA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2·8독립운동을 주도한 우리 선조들은 국내외에서 항일민족운동을 전개했다. 2·8독립운동은 3.1독립운동의 모체가 됐으며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수립과 독립운동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행사에 참여하지 않았으나, 기념사를 통해 “오늘은 우리 청년학도들이 일제 국권침탈의 부당함과 우리민족 독립의 당위성을 국내외에 선언한 2·8독립선언 98주년이 되는 뜻깊은 날”이라며, “불굴의 의지로 역경을 극복하며 성공의 역사를 쓰고 있는 재일동포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소개했다.

이준규 주일한국대사는 “정부는 과거사 문제를 잘 관리해 나가면서 상생과 협력을 추구할 수 있는 분야를 계속 확대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이것이야 말로 재일동포 여러분이 일본 내에서 어깨를 펴고 당당히 살아갈 수 있는 최선이 길이며, 2·8 독립선언에서 나타난 선배들의 정신에 부합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임삼호 재일민단 중앙본부 부단장은 오공태 재일민단 중앙본부단장의 축사를 대독했다. 그는 “그간 민단을 중심으로 수많은 재일동포들이 헤이트스피치 근절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했고 그 결과 지난해 6월3일 헤이트스피치 대책법이 시행됐다”면서 “이 법은 우리가 우리를 위해 스스로 만들어낸 것이며 이것은 바로 우리가 2·8독립선언 당시 동포를 위해 일어섰던 선배님들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박유철 광복회장, 임삼호 재일민단 중앙본부 부단장의 축사와 동경한국학교어머니합창단, 칸다빌레의 공연이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박유식 재일민단청년회장의 선창에 따라 만세삼창을 했다.

(2017-02-13 민단 신문)
 

많이 본 뉴스
[정원산책] 교토의 도후쿠지...
교토 히가시야마 36봉의 남쪽 끝자락 에니치산 산기슭에 자리 잡고 있는 도후쿠지(東福寺)는 가마쿠라시대에 창건된 사찰로...
동경 에도가와지부, 반헤이트...
공원 녹지 등에서 헤이트스피치 불허...동경도에서는 첫 사례 2016년 5월 헤이트스피치 대책법 통과로 도쿄 에도...
오사카왔소문화협회가 아스카시...
4월23일 개최...아스카연구 제1인자인 이노쿠마(猪熊兼勝)씨가 안내 일본 아스카시대 연구분야에서 제일인자로 알려...
그 외의 최신 뉴스뉴스
동경민단, 10월7일 창...
프린스호텔에서 500명 참여 규모로... '동경민단 70년사'도 발간준비 민단 동경지방본부 창단 70주년 기념...
민단 제71회 중앙위원회...
2월15일 동경 한국중앙회관에서 개최...전역에서 200여명 참여 재일민단 제71회 정기중앙위원회가 2월15일...
민단, 중앙위에서 '북핵...
2월15일 중앙위원회에서 채택.. 부산 소녀상 이전 요청 재일민단이 2월15일 동경 한국중앙회관에서 열린 제7...

MINDA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