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본부 HP
갋本語   
기사검퍊E
최신 뉴스 | 사회/지역 | 동포생활 | 스포츠 | 문화/예능 | 사설 | 칼럼 | 본국관련 | 지방 | 동포 기업인 | 신문소개
박형규 대표 “일본에는 재생원료 30% 사용 법제화 했어요”

재관서한인연합회 이사장 역임··· 플라스틱 필렛 제조유통업 경영

“플라스틱 스크랩을 필렛으로 재가공해 한국과 중국 등지로 수출하고 있어요. 친환경 산업이지요.”

박형규 재관서한국인연합회 전 이사장의 말이다. 최보인 현 재관서한국인연합회 이사장의 소개로 8월18일 오사카 신사이바시의 한국음식점 한일관에서 박 전이사장을 만났다. 박 전 이사장은 오사카에서 세명양행이라는 회사를 경영하고 있다. 플라스틱 필렛 제조유통업체다.

“일본은 플라스틱 신제품을 만들 때 재생원료를 30% 반드시 사용하도록 법제화했어요. 친환경을 장려하는 것이지요.” 이렇게 소개하는 박 전 이사장은 “이 규정으로 인해 기업 경영환경이 좋아졌다”고 소개했다.

“며칠 전 중국 광동지역으로 출장을 다녀왔어요. 엔화가 상승하면서 바이어와 교섭을 할 필요가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회사에서 생산하는 제품 품질이 뛰어나 바이어들에게 인기가 있다고 덧붙인다. 박 전이사장이 일본에 온 30년 전이다. 한국 법인의 일본 지사에 파견돼 근무한 것이 일본과의 첫 인연이었다고 한다. 그후 뉴욕에 다시 파견돼 나갔다가 1998년 오사카로 컴백해 홀로서기를 했다.

“생산과정에서 불량이 났거나 재고로 쌓인 신품을 다이렉트로 받아서 필렛으로 재가공을 합니다. 이 때문에 경쟁력이 높아요.” 이렇게 소개하는 박 전 이사장은 “동남아 시장 개척에도 관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오사카=이종환 월드코리안신문 발행인)

(2016-09-05 민단 신문)
 

많이 본 뉴스
왕수영 시인 시집 '이별' ...
왕수영 시인(도쿄 조후시 거주)의 시집 '이별'이 출간됐다. 한국과 일본에서 반세기에 걸쳐 창작 활동을 해온 집대성이라...
교토 고려미술관 '조선왕조의...
7월27일부터 12월5일까지...그림 병품 도자기 목공예품 80점 전시 고려미술관(교토 기타구 소재)이 올해의 간...
도쿠시마 일한우호촉진의원연맹...
강성문 민단 도쿠시마본부 단장 "한일교류 강화하겠다" 도쿠시마 현의회에서 일한우호촉진의원연맹이 정식 발족했다. 이...
그 외의 동포 기업인뉴스
요코하마총영사관, 201...
6월10일, 요코하마정보문화센터 주요코하마대한민국총영사관(총영사 주중철)은 오는 6월10일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제주에 일석삼조의 재외...
[인터뷰] 조롱제 (주)제주글로벌리조트 회장 “국내 정착과 휴양, 재테크까지… 서울, 제주 등 동포타운 프로젝...
KSE 나승도 사장 「1...
일본서 항만창고 가진 한국계 기업...코트라 지정 물류센터 동경 월드트레이드센터는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와 비슷...

MINDA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