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본부 HP
갋本語   
기사검퍊E
최신 뉴스 | 사회/지역 | 동포생활 | 스포츠 | 문화/예능 | 사설 | 칼럼 | 본국관련 | 지방 | 동포 기업인 | 신문소개
“인터넷으로 日 헤이트스피치 확산”

아이치현한국인인권옹호위원회, 나고야서 심포지엄

아이치현한국인인권옹호위원회(위원장 한일성)가 12월16일 일본 나고야에 있는 아이치한국인회관에서 ‘인터넷을 통해 행해지는 부당한 차별적 언동의 해소를 위한 심포지엄’을 열었다.

한일성 위원장은 “증오연설 대책법이 시행된 뒤로 길거리에서의 과격한 말은 줄었지만 증오연설 자체가 없어진 것은 아니다”면서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함께 고민해 보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헤이트스피치에 정통한 와타나베 마사유키 다이토문화대학(大東文化大学) 교수와 지난 1년 간 가와사키 시에서 아들과 함께 헤이트스피치 데모와 싸웠던 최강이자 씨가 이날 강연을 했다.

최씨는 “증오연설 대책법 시행으로 헤이트스피치가 사라지고 있지만, 인터넷 증오연설은 계속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2부 패널 토론의 사회는 권청지 재일민단 중앙본부 기획조정실장이 맡았다. 권 실장이 인터넷 증오를 없애기 위한 방안에 대해 묻자 와타나베 교수는 “가까운 투쟁은 반박을 통해, 중간 투쟁은 정당한 호소를 통해 해 나가야 한다. 그리고 모든 차별을 없애기 위해 오랜 기간 투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무안 재일민단 아이치본부 단장은 “자기 나라에 자부심을 갖는 것처럼 다른 나라의 것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6-12-30 민단 신문)
 

많이 본 뉴스
[대륙春秋] 촌초춘휘(寸草春...
자식은 어머니의 사랑을 갚기 힘들다 여자라는 말에는 여러 가지 이미지가 있다. 예쁘고 부드럽고 약해서 아끼고 보호...
재외한국학교도 외국인 학생 ...
김병욱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2월5일 ‘재외국민의 교육지원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김 의...
매일 오후 인천공항서 ‘평창...
2월7~11일, 제1여객터미널 1층 밀레니엄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 콘서트’가 2월7일부터 11일까...
그 외의 사회/지역뉴스
후쿠오카 한국국적자 2천...
10월7일부터 15일까지 9일간...민단중앙, 지역본부, 총영사관 참여 재일민단 중앙본부는 10월7일부터 15...
민단중앙, 코이케 도쿄도...
관동대지진 추도행사에 보내오던 추도사를 코이케 지사가 올해는 거부 도쿄도의 코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지사가 ...
주일대사관 SNS리포터 ...
‘템플스테이, 그리고 부산’ 주제로 한국문화체험 주일한국대사관(대사 이준규)은 “일본대학생으로 구성된 제8기 ...

MINDA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