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본부 HP
갋本語   
기사검퍊E
최신 뉴스 | 사회/지역 | 동포생활 | 스포츠 | 문화/예능 | 사설 | 칼럼 | 본국관련 | 지방 | 동포 기업인 | 신문소개
“인터넷으로 日 헤이트스피치 확산”

아이치현한국인인권옹호위원회, 나고야서 심포지엄

아이치현한국인인권옹호위원회(위원장 한일성)가 12월16일 일본 나고야에 있는 아이치한국인회관에서 ‘인터넷을 통해 행해지는 부당한 차별적 언동의 해소를 위한 심포지엄’을 열었다.

한일성 위원장은 “증오연설 대책법이 시행된 뒤로 길거리에서의 과격한 말은 줄었지만 증오연설 자체가 없어진 것은 아니다”면서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함께 고민해 보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헤이트스피치에 정통한 와타나베 마사유키 다이토문화대학(大東文化大学) 교수와 지난 1년 간 가와사키 시에서 아들과 함께 헤이트스피치 데모와 싸웠던 최강이자 씨가 이날 강연을 했다.

최씨는 “증오연설 대책법 시행으로 헤이트스피치가 사라지고 있지만, 인터넷 증오연설은 계속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2부 패널 토론의 사회는 권청지 재일민단 중앙본부 기획조정실장이 맡았다. 권 실장이 인터넷 증오를 없애기 위한 방안에 대해 묻자 와타나베 교수는 “가까운 투쟁은 반박을 통해, 중간 투쟁은 정당한 호소를 통해 해 나가야 한다. 그리고 모든 차별을 없애기 위해 오랜 기간 투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무안 재일민단 아이치본부 단장은 “자기 나라에 자부심을 갖는 것처럼 다른 나라의 것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6-12-30 민단 신문)
 

많이 본 뉴스
“올 가을 구마모토에서 지진...
[인터뷰] 신순정 한류위원회 회장… “부산국제영화제서 ‘푸드 월드마스터’ 행사” 창립 3년차를 맞이한 ‘한류위원회...
민단, 중앙위에서 '북핵포기...
2월15일 중앙위원회에서 채택.. 부산 소녀상 이전 요청 재일민단이 2월15일 동경 한국중앙회관에서 열린 제71회...
민단 제71회 중앙위원회.....
2월15일 동경 한국중앙회관에서 개최...전역에서 200여명 참여 재일민단 제71회 정기중앙위원회가 2월15일 동...
그 외의 사회/지역뉴스
서울 노원구청장, 재일민...
화랑대역 철도공원 조성계획 등 논의 서울시 노원구의 김성환 구청장을 비롯한 일행이 지난 1월16일, 민단 중앙...
한중일 청년들, 日사가현...
부산한일문화교류협회, NPO 지구시민의회 등 공동주최 사단법인 부산한일문화교류협회와 부산외국어대학교 J-BIT...
“명백한 헤이트스피치 방...
도쿄 법무국 “인권 침범 불명확” 결정 지난해 9월21일 오공태 중앙본부 단장 명의로 제출한 ‘인권 구제 신청...

MINDA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