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본부 HP
갋本語   
기사검퍊E
최신 뉴스 | 사회/지역 | 동포생활 | 스포츠 | 문화/예능 | 사설 | 칼럼 | 본국관련 | 지방 | 동포 기업인 | 신문소개
건국학교, 금강학교, 동경한국학교 졸업식
▲ 백두학원 건국학교에서 재학생들이 졸업생에 꽃을 전달하며 석별의 아쉬움을 나누고 있다.
▲ 동경한국학교에서는 졸업생이 학부모에게 카네이션과 직접 쓴 편지를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고경필 백두학원 이사장 "50년 전 내 자신을 보는듯하다" 축사

오사카소재 백두학원 건국고등학교(이사장 고경필, 교장 이광형) 제67기 졸업식이 1월31일 학교강당에서 열렸다. 졸업생은 지난해 20명을 웃도는 49명. 주오사카 총영사관 하태윤 총영사, 민단 오사카본부 김명홍 부단장이 참여해 축하했다.
고 이사장은 "내가 17기생"이라면서 "바로 50년 전 내 자신을 보는 듯하다. 앞으로의 목표를 향하여 열심히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건국학교는 내년에 탁구부, 배드민턴부, 바둑부를 신설키로 하는 등 신입생 모집에 애쓰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기숙사 건설을 포함한 학교 시설의 정비에 보태라고 이희건한일교류재단으로부터 8000만엔을 기부받기도 했다.
한편 오사카 금강학원 고등학교(이사장 조영길, 교장 윤유숙)는 2월 4일 국제종합 과정 16명, 특진과정 4명 등 모두 20명이 졸업해 학교를 떠났다.
윤 교장은 " 하고 싶은 일을 이루고, 되고 싶은 자신에 되도록 노력하라"며 작별의 인사말을 보냈다. 주오사카 총영사관의 박경수 교육관은 "미래의 꿈을 갖고 힘내라"고 격려했다. 졸업생을 대표해서 김혜민양이 "앞으로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답사를 했다.
동경한국학교(이사장 오공태, 교장 김득영)는 고등부 졸업생들이 한송이의 카네이션과 직접 쓴 편지를 학부모에게 전달하는 행사로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 학부모들은 자녀들을 끌어안고 성장한 모습에 박수를 보냈다.
동경한국학교에서는 2월4일 89명이 졸업증을 받았다. 이중 15명은 주일대사상, 동경한국학교 이사장상, 민단 중앙단장상 등의 특별상을 받았다. 

(2017-02-13 민단 신문)
 

많이 본 뉴스
재일본한국인연합회, 제4회 ...
백진훈 의원, 한창우 회장, 쿠로다 후쿠미, 김경주 교수 강연 재일본한국인연합회(회장 구철)가 주최한 제4회 글로...
김선학 전남 오사카통상사무소...
'고려무역' 오사카 주재원으로 시작한 일본통...지자체 교류업무도 많아 “업무는 크게 네가지입니다. 먼저 투자유치...
박총석 오사카 나니와호텔 대...
“오사카를 찾는 관광객이 늘어나니 호텔업이 전망이 있어요.” 오사카 신세카이(新世界) 일대를 거닐면서 박총석 전 ...
그 외의 동포생활뉴스
[인터뷰] 오사카 뉴커머...
세무사와 행정사 자격 갖고 사무실 열어 "외국인이 세무조사 받은 일 대행할 수 있을까?"며 면접 통과시켜 주지 않...
재일한국부인회 모국연수회...
청와대 방문 불발로 롯데타워 돌아봐...남한산성 역사탐방도 일본 45개 현에서 230여명 참여 10월16일부터 ...
민단 후쿠오카 온가무나가...
민단 후쿠오카본부 온가무나카타 지부(지단장 이규철)은 9월30일 현지 미즈마키초 주민과 인근의 산행을 즐기는 '제1...

MINDA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