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본부 HP
갋本語   
기사검퍊E
최신 뉴스 | 사회/지역 | 동포생활 | 스포츠 | 문화/예능 | 사설 | 칼럼 | 본국관련 | 지방 | 동포 기업인 | 신문소개
서경덕 교수, 우토로 마을 한글학교에 교육물품 기증
▲ 서경덕 교수(왼쪽)와 방송인 서경석 씨는 지난 4년 동안 해외 한글 공부방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출처=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방송인 서경석 씨와 함께… 에듀윌 후원 참여

한국 홍보 전문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방송인 서경석 씨가 1940년대 일본정부에 의해 동원된 조선인 노동자들이 거주해 온 우토로 마을(교토부 우지시 이세다초 51번지)에 있는 한글학교에 각종 교육물품을 기증했다.
서경덕 교수는 1월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와 이름도 비슷한 서경석 형님과 지난 4년 동안 꾸준히 해외 한글 공부방 지원 프로젝트를 펼쳐 왔다”며 “이 프로젝트는 재외동포들이 직접 운영하는 한글 교육시설에 부족한 교육물품을 직접 지원하는 것으로, 이번에는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 마을인 우토로 마을 내 한글학교에 컴퓨터, 빔 프로젝터, 스크린, 문구류 등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서 교수에 따르면, 1946년 설립된 국어강습소가 전신인 우토로 마을 한글학교에는 현재 재일동포 자녀 10여명이 공부하고 있으며, 그간 운영과 중단이 반복되다가 2012년부터는 김수환 대표가 운영하고 있다. 서 교수는 “재외동포들이 한글 교육시설을 운영하는 곳을 자주 방문해 봤는데 시설이 열악해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고 한글교육에 필요한 기자재를 지원하고자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며 최근 에듀윌도 함께 후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그동안 모스크바, 상파울루, 토론토, 호치민, 타슈켄트, 타이베이, 테헤란, 쿠바 등 전 세계 주요 도시 16곳 한글 공부방을 지원했다며, 100호점을 목표로 지원활동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재외동포들이 운영하는 한글 교육시설 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이 자발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한글 스터디 모임’으로까지 확대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2017-01-24 민단 신문)
 

많이 본 뉴스
'경주이씨 모여라'...경주...
6월7일에서 9일까지...뿌리 정체성 찾기 일환 경주(월성)이씨 후쿠오카 종친회(대표 이종출)가 '경주 역사탐방'...
'한반도 핵위기, 대화를 통...
문정인 특보 기조강연도... "포괄적 일괄타결이 방안" '한반도 핵위기, 대화를 통한 해결은 가능한가'를 타이틀로...
후쿠오카 3.1문화제...관...
재일동포와 일본인의 만남과 공생을 목표로 한 다문화 교류마당 '3.1문화제'(실행위원장 김일근)이 3월25일 후쿠오카시...
그 외의 문화/예능뉴스
부인회 오사카본부 어머니...
평균연령 73세로 '신몽금포타령' 불러...입상 못해도 문화교류 의미 커 부인회 오사카본부(회장 김추강)의 어...
민단 어린이 잼버리, 7...
4박5일간 모국 방문 민단이 격년으로 개최해온 어린이 잼버리를 올해 7월28일부터 8월1일까지 서울에서 개최한...
민단중앙, ‘재일코리안 ...
민단중앙 인권옹호위원회가 기획 출간 민단중앙본부 인권옹호위원회가 최근 ‘재일코리안 인권백서’를 단행본으로 출간...

MINDAN All Rights Reserved.